뉴스 > 경제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이기종 기자l기사입력 2020-07-03 19:31 l 최종수정 2020-07-04 2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해외에서 카드가 도용돼 재발급받았는데, 보름도 안 돼 똑같이 카드정보 유출이 반복됐다면 어떠시겠습니까?
해외 쇼핑몰 사이트에서 직구를 하다 벌어진 일인데, 카드사는 위험을 알았지만 알리지 않았습니다.
먼저 이기종 기자입니다.


【 기자 】
김 모 씨는 지난달 해외에서 부정결제가 시도됐다는 안내를 받고, 카드를 재발급받았습니다.

그런데 새 카드를 받은 지 13일 만에 사용하지 않은 해외 결제 알림이 연달아 울렸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해외 카드도용 피해
- "결제는 보니까 달러로 됐는데, 41만 원 정도 몇 분 사이에 결제됐더라고요. 발급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거라서…"

당시 상담원은 해외에서 카드번호를 임의로 만들어 결제를 시도하는 해킹일 수 있다고 에둘러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00카드 상담원 (당시 통화)
- "원래 이런 경우는 거의 없으시긴 한데, 랜덤으로 걸리다 보니까 두 번 걸리신 것도 되게 드물고…"

하지만, 취재 결과 당시 상담원이 설명한 카드번호 조합 방식의 해킹은 없었습니다.

실제 카드정보는 다른 곳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큽니다.

해당 카드사는 김 씨가 건강식품을 사려고 자주 이용한 한 해외 쇼핑몰 사이트를, 결제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큰 '유출 추정' 사이트 중 하나로 계속 모니터링 중이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해외 카드도용 피해
- "카드를 바꾸기 전에도 해외이용은 ○○사이트에서만 사용했는데, 새로 받고 나서도 해외이용 한 데는 ○○사이트밖에 없어요."

첫 부정결제 때라도 해당 사이트의 위험을 고객에게 알렸다면 연이은 카드도용은 막았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해당 카드사는 민감한 정보를 추정만으로 고객에게 고지할 수 없다고 밝혔고, 해당 사이트는 정보유출 가능성에 대한 MBN의 질의에 해킹 등의 사례는 없다고 답했습니다.

MBN뉴스 이기종입니다. [ mbnlkj@gmail.com ]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출입통제 안양 하천 시신 발견…용인 골프장 매몰 6명 부상
  • 당정청 "임대기간 내 세제혜택 유지"…구제 방안 마련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