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20-08-13 19:31 l 최종수정 2020-08-13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임차인에게 4년의 거주를 보장하고 임대료 인상을 5%로 제한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지 오늘(13일)로 딱 2주.

그 영향으로 전세매물이 크게 줄었는데 수치로도 확인됩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인 '아실'에 따르면 보름 전 서울의 전세 매물은 3만9천여 건이었는데, 오늘 확인된 매물은 3만1천여 건으로 18% 가량 줄었습니다.

서울 25개 모든 자치구에서 감소했는데, 특히 중랑구와 은평구는 감소폭이 40%에 달했고 구로와 강북구도 30% 넘게 매물이 줄었습니다.

반면 월세 물량은 일부 지역에서 오히려 늘었습니다.

금천구의 월세가 5% 이상 가장 많이 늘었고, 중구와 영등포구, 강동구와 용산구도 보름 전보다 물량이 늘었는데, 이처럼 전세는 줄고 월세가 늘면서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은 더 커질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5억 원에 육박했는데, 새로 입주하는 아파트 중에는 전셋값이 분양가 보다 더 높은 곳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정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화제 뉴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의대생 "국시 응시하겠다" 성명에…정부 "추가 시험 불가"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