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상속세 과하다" vs "부의 재분배"…시민들 의견 엇갈려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20-10-27 19:20 l 최종수정 2020-10-27 1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삼성 일가가 내야 할 상속세 10조 원은 당초 올해 우리나라 예산 512조 원의 2%에 해당하는 금액입니다.
지난 4월 1차 추경은 12조 원이었고요.
정말 어마어마한 돈인데, 시민들은 과하다는 의견과 부의 재분배라는 의견이 엇갈립니다.
이혁근 기자입니다.


【 기자 】
유산은 18조, 상속세는 10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유족은 재산을 물려받기 위해선 유산의 절반이 넘는 돈을 국가에 내야 합니다.

▶ 인터뷰 : 서상윤 / 변호사
-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에게는 할증이 적용돼서 최종적으로 60~65%의 세율이 적용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청와대 게시판에는 삼성의 상속세를 면제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습니다.

다른 나라보다 우리나라가 지나치게 상속세율이 높아, 기업의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막는다는 겁니다.

이탈리아는 4%에 불과합니다.

▶ 인터뷰 : 유동근 / 서울 신촌동
- "삼성이 (세금) 10조를 내서 기업이 추락하면 안 되고 세계 일류 기업으로 키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부의 재분배를 위해서 법이 규정하고 있는 세금은 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 인터뷰 : 김계익 / 부천시 중동
- "자본주의 국가에서 자기가 벌어들인 것만큼 세금을 내는 건 당연하다고 봅니다."

불붙은 상속세율 인하 논란에 정부는 상속세율 조정을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양희승 VJ
영상편집 : 양성훈



기자 섬네일

이혁근 기자

사회1부 법조팀이메일 보내기
  • 진실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리고 치우치지 않게 담겠습니다.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