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단독] 유명 두유에 이물질…제품 수거한 뒤엔 감감무소식

기사입력 2020-12-02 19:19 l 최종수정 2020-12-02 2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유명 두유 제품에서 커다란 이물질이 나왔습니다.
제품을 수거해 간 업체는 곰팡이가 생기면서 건더기가 응고된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그런데 해당 업체의 사후 대응이 소비자를 더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박은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갈라진 두유팩 사이로 커다란 이물질 덩어리가 보입니다.

회색빛 두유와 대비되는 누런 색깔입니다.

▶ 인터뷰 : 두유 구매자
- "(두유팩을) 절개해서 가위로 잘라갖고 컵에 따라서 먹다 보니까 이물질이 보인 거죠."

소비자는 이물질을 발견하기 전 빨대를 꽂아 먹었을 때 서너차례 배탈까지 났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두유 구매자
- "배탈이 많이 났어요. 그게 세 번인가 네 번인가 그래요. 처음에는 이거라고 생각을 못 했죠."

제품을 수거해간 해당 업체는 두유팩에 미세한 구멍이 나 곰팡이가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소비자에게 설명했습니다.

문제는 업체의 대응이었습니다.

신고 당시에는 사과와 함께 보상의 뜻을 밝히고는, 제품을 가져간 뒤에는 소식이 없었습니다.

업체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 인터뷰(☎) : 두유 업체 관계자
- "고객님께서 어떤 보상을 원하시는지 모르겠더라고요. 사후 관리나 이런 거에 대해서는 담당한테 제가 맡기거든요. 그게 기분이 나쁘셨더라면 죄송하고…."

식품에서 이물질이 나오는 사고는 매년 발생하고 있습니다.

▶ 스탠딩 : 박은채 / 기자
- "최근 5년 사이 음식 내 이물질 신고는 2만 건이 넘지만 과태료 등의 처분은 10분의 1밖에 되지 않습니다. "

두유를 판매한 대형마트 측은 문제가 재발하면 해당 제품을 판매 중지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박은채입니다.

[icecream@mbn.co.kr]

영상취재: 변성중 기자·라웅비 기자·정지훈 VJ
영상편집: 유수진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영선 "문재인 보유국"·우상호 "정부 성공"...친문 구애 치중
  • 코나 전기차 잇단 화재…현대차 '전기차' 사업에도 타격주나
  • "국민 58%,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 폐지·완화해야"
  • 3차 재난지원금 내일부터 신청...지급 대상 15만6천명 추가
  • 몽골인 집단 폭행 사망 '집행유예'…알고 보니 "폰번호 헌팅"
  • 김새롬, '그것이 알고 싶다 정인이 편'에 실언…"경솔한 행동 반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