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영끌·빚투' 지난해 가계대출 사상 최대 100조 증가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21-01-14 19:20 l 최종수정 2021-01-14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해 가계 빚이 무려 100조 원 넘게 늘었습니다.

2004년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래 사상 최대입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각종 대책 발표에도 천정부지로 치솟는 집값에 지금 아니면 안된다라는 생각에 어떻게든 빚을 내서 집을 사려는 이른바 '영끌' 대출 수요가 많았습니다.

주택담보대출은 68조 3천억, 지난달에만 무려 6조 3천억 원 늘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아파트 가격이 평균 5.3억 올랐다는 경실련 발표를 보면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합니다.

지금이 아니면 안된다는 심리는 신용대출을 받아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이른바 '빚투' 열풍으로도 나타났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현장에서] 얼떨결에 1호?...홍보 과욕이 부른 '국내 백신 1호' 혼선
  • 법원, 보수단체 등 3·1절 연휴 집회금지 유지
  • 러시아서 목욕하던 10대 감전사…"충전 중인 핸드폰 물에 빠진듯"
  • 파랗게 질린 국내 증시…장중 3000선 붕괴 개미가 수복
  • [영상] 건장한 40대 강도에 '헤드록' 혼쭐낸 호주 '여장부' 할머니
  • 타이거 우즈 사고원인, 제네시스 GV80 '블랙박스'에 달렸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