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재용 운명의 날…재계 "선처해 달라" 잇따라 탄원

차민아 기자l기사입력 2021-01-17 19:30 l 최종수정 2021-01-17 2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가 내일 이뤄집니다.
4년 만에 마무리되는 건데요.
실형이냐 집행유예냐, 재판부 판단이 주목됩니다.
차민아 기자입니다.


【 기자 】
법원이 내일 오후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공여 등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재판을 엽니다.

핵심은 뇌물 액수입니다.

삼성이 최서원 씨 측에 건넨 승마 지원 72억 원과 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 16억 원을 1심은 뇌물로, 2심은 뇌물이 아니라고 봤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은 사실상 1심과 마찬가지로 뇌물로 봐야한다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습니다.

▶ 인터뷰 : 김명수 / 대법원장 (지난 2019년 8월)
- "이재용 등이 피고인 최서원에게 제공한 뇌물은 말들이라고 보아야 합니다. 말의 실질적인 사용처분권한이 피고인 최서원에게 있다는 것을 인정했으며…."

특검은 이 부회장에게 징역 9년을 구형했습니다.

다만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삼성이 실효성있는 준법 감시제도를 운영하면 양형에 반영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쳐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됩니다.

재계는 잇따라 선처를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재계를 대표하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에 이어 중소기업 쪽에서도 탄원서를 냈습니다.

삼성이 경제에 차지하는 역할과 무게를 고려해 이 부회장에게 기회를 달라는 겁니다.

삼성은 별도 입장을 내진 않았지만, 이 부회장이 재구속되면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된다며 집행유예 선고를 기대하는 분위기입니다.

MBN뉴스 차민아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13억 대출해 땅 투기…LH 큰 손 '강 사장' 두문불출
  • 윤석열의 마지막 당부 "안팎에서 함께 싸우자"
  • 귀국한 미얀마 교민들 울억이며 호소…"제발 도와주세요"
  •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 홍상수, '세번째 은곰상'에 김민희 노래·달팽이 영상으로 화답
  • "자다 말고 대피"…성북구 아파트 이른 아침 가스 폭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