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22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홍남기 "선진국보다 낫다"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21-01-26 19:18 l 최종수정 2021-01-26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속속 발표되는 지난해 경제 성적표를 보면 코로나19의 그림자는 상당히 짙었습니다.
우리 경제는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수출 덕분에 다른 선진국보다 낫다고는 하지만 역성장은 내수 업종에 큰 고통을 안겨줬습니다.
김문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국은행은 우리나라 경제가 지난해 -1% 성장했다고 밝혔습니다.

역성장은 2차 석유파동을 겪은 1980년과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이후 세 번째로, 22년 만입니다.

반복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내수가 침체되면서, 특히 민간소비가 외환위기 이후 최악으로 나타나 성장률을 끌어내렸습니다.

그럼에도, 마이너스 폭을 줄여준 것은 빠른 회복세를 보인 수출과 네 차례 추경을 편성한 정부의 재정 지출의 영향이었습니다.

경제 성적표를 받아든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습니다.

홍 부총리는 "장기화되는 내수 부진은 가장 뼈아프다"면서도, "우리나라가 선진국보다 역성장 폭이 훨씬 작다"고 평가했습니다.

실제 지난달 OECD는 한국의 연간 전망치가 OECD 회원 국가 중 1위일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박양수 /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우리 경제 구조가 제조업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죠. 관광·서비스업 위주라면 큰 쇼크(충격)를 받는데…. 그리고 온라인 쇼핑, 택배 등을 통해 (경제가) 위축되는 걸 막아 줬다. 또, 하반기에 반도체 등 주력 품목의 글로벌 수요가 회복된 게…."

▶ 스탠딩 : 김문영 / 기자
-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도 3만 1천 달러로 예상돼, 코로나19 사상 처음 G7 반열에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하지만, 내수는 부진해, 일자리 감소와 코로나19로 고통이 가중된 취약계층 문제는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취재 :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김문영 기자

보도국 정치부
  • - 사회부 사건팀 출입
    - 현 국회(정당팀) 출입
  • MBN 김문영 기자입니다. 세상을 따뜻하게,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사고 팔 때 5억씩 10억"…장호권 광복회장, 비자금 조성 시도 의혹
  • [단독] 장호권 광복회장, '파산 선고' 무자격 논란도…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서 입수
  • 윤 대통령 '공항 마중' 간 이준석…갈등 봉합 제스처?
  • 수도권 매수 심리 위축…매수수급지수 90 이하로 '뚝'
  • 결제 안 하고 '당당히'…남양주 곱창집서 '먹튀'한 여성 2명
  • 논에 있던 가재도 익었다…일본 40도 폭염에 '비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