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장에서] 사장님의 코로나 대응법…"한 번 해보는 거죠"

오지예 기자l기사입력 2021-02-15 10:41 l 최종수정 2021-02-15 2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로 힘든 자영업자 한 분 한 분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밤고구마를 먹은 것처럼 답답해질 때가 많다. 정부가 피해 취합과 지원에 애쓴다지만, 왜 이리 구멍은 많은 건지, 또 어차피 이것도 하나의 사례에 그치겠구나 하는 회의감 때문일 테다. 게다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사의 갈림길에 놓인 자영업자 내에서도 업종불문 상대적 갈등이 생긴 요즘, 취재 과정이며 기사화 모두 조심스럽다. 이번에 코로나19라는 똑같은 위기에서도 새로운 길을 찾으려고 고군분투하는 30대 바텐더의 이야기를 듣고 내심 고민스러웠던 것도 그런 분위기 탓이다.

거리두기 강화로 아예 본격 영업시간에는 가게 불을 꺼야 하는 술집. 그 중에서도 특히 바는 흔히들 2,3차 코스다보니 더 발길이 드물었을 테다. 평소에는 잘 나갔던 유명한 바인들, 코로나19 앞에서 무력해지는 건 매한가지. 그런데 듣던 대로 좀 특이했다.

"어떻게 이런 아이디어를 냈어요?".
"젊으니까 한번 해 본거죠."

간단명료한 답. 하지만 꼬리에 꼬리를 무는 고민과 수많은 시행착오가 순간적으로 읽혔다. 영업시간 제한 때문에 밤이 아닌 점심 장사를 생각한 거고, 이왕 일찍 문을 여는 거 다른 건 없을까 고민이 계절 특수성을 살린 붕어빵을 낳은 거다. 그러면서도 본업을 놓치지 않은 게 인상적이었다. 주 종목인 칵테일을 살린 이색 붕어빵과 해장 메뉴 또 곁들임 반주 메뉴인 닭 육수 라면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무모한 도전, 어떻게 보면 신 메뉴 개발인데, 어느 쪽에 무게가 실리든, '가보지 않은 길'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을 것이다.

지금도 수많은

자영업자들이 지긋지긋한 코로나19 때문에 괴로워하고 있고, 어떻게 이겨낼까 고심하고 있다. 그 힘듦과 고통의 무게가 똑같을 수 없듯, 대처 방법도 같을 수 없다. 다만 각양각색인 코로나 시대 한 자영업자의 생존 방법이 "어려워요" "힘들어요" 일색인 분위기에 작은 희망의 등불이 돼주길 바란다.

[오지예 기자/ calling@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오지예 기자

보도국 산업부이메일 보내기
  • MBN 오지예입니다. 작은 변화의 시작은 뉴스라 믿고 오늘도 열심히 보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화제 뉴스
  • [MBN 여론조사] 경기지사 김은혜 43.8% 김동연 43.2%…단일화 시 격차 벌어져
  • 전장연, 오늘도 지하철 4호선 출근 시위…운행지연 예상
  • 뉴욕증시, 인플레이션 공포에 '폭락'…나스닥 4.73%↓
  • [세종기자실록] 식량안보는 난해한 '고차 방정식'…정보전, 장기전략도 필요
  • 김새론 음주운전 혐의에 소환된 이재명…"벌금형에도 지지 받아"
  • "시체인 줄 알았는데"…저수지에 버려진 '리얼돌'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