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은 총재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내재 가치 없다"

기사입력 2021-02-23 14:26 l 최종수정 2021-03-02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오늘(23일) "암호자산(가상화폐)은 내재 가치가 없다"며 "앞으로도 가격 변동성이 클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상화폐 상승세는 일시적이냐"고 묻자 이렇게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가격 전망은 대단히 어렵지만, 앞으로 아주 높은 가격 변동성을 나타낼 것"이라며 "암호자산은 내재 가치가 없다"고 강조했

습니다.

그는 최근 비트코인의 급등세를 두고는 "인플레이션 헤지(회피) 투자나 테슬라 대표(일론 머스크)의 대량 구매, 기관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활용 계획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비트코인은 이달 16일 사상 처음으로 개당 5만 달러를 넘어섰고, 시가총액도 1조 달러(약 1천100조 원)를 돌파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1위' 요동치는 판세…"반짝 지지율" vs "국민 정서"
  • [속보] 3기신도시 토지거래 조사, 박근혜정부 때로 확대
  • [MBN 백브리핑] 윤석열 전 검찰총장, 외모에도 변화가?
  • "정신과 약 처방까지"…여성 경찰관 '성희롱 폭로' 파장
  • AOA 출신 권민아 "중학생 때 성폭행 당해…이름대면 아는 유명인"
  • '탱크 저격' 오마이걸 승희 측 "악의적 괴롭힘, 선처없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