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코인으로 향하는 개미들…하루 거래대금 25조, 한달새 2배↑

기사입력 2021-04-16 07:48 l 최종수정 2021-04-23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개인들의 투자 관심이 국내외 증시에서 코인(가상화폐) 판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6일)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원화(KRW) 거래를 지원하는 14개 거래소의 어제(15일) 오후 4시 기준 최근 24시간 거래대금은 216억3천125만6천143달러입니다. 어제(15일) 원/달러 환율 종가(1,117.6원)를 대입하면 25조4천513억4천만 원이라는 계산이 나옵니다.

이 가운데 빗썸·업비트·코빗·코인원 등 실명계좌를 확보한 국내 4대 거래소의 24시간 거래대금은 188억4천876만1천72달러(약 21조653억8천만 원)입니다. 전체 거래대금의 83% 수준입니다.

4대 거래소의 지난달 14일 오후 8시 기준 24시간 거래대금은 11조6천940억 원으로, 한 달 사이 거의 2배가 된 셈입니다.

각 거래소에서 원화 시장, 그리고 개인 투자자의 비중이 월등히 크기 때문에 원화 거래대금으로 개인들의 투자 추이를 가늠해볼 수 있습니다.

코인 시장과는 달리 국내외 증시에서는 올해 들어 개인들의 투자가 다소 위축됐습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투자자의 하루 평균 거래금액은 올해 1월 17조2천994억 원에서 2월 12조1천609억 원, 3월 9조4천261억 원으로 감소했습니다. 이달 들어 그제(14일)까지 일평균 거래대금은 약 9조9천764억 원으로 소폭 회복했을 뿐입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 투자자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1월 13조6천651억 원에서 2월 11조6천722억 원, 3월 9조7천142억 원으로 줄었습니다. 이달 들어서만 하루 평균 10조9천508억 원으로 늘었습니다.

개인들의 해외 주식거래는 최근 뚜렷하게 줄었습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이달 들어 13일까지 하루 평균 해외 주식 결제금액(매수+매

도금액)은 11억1천490만 달러(약 1조2천448억 원)로 2월 한달(18억2천511만 달러)보다 38.9% 감소했습니다.

국내 투자자의 일평균 해외 주식 결제액은 작년 10월 6억2천703만 달러(약 7천1억 원)에서 매달 증가해 지난 2월 24억8천648만 달러(2조7천761억 원)로 정점을 찍은 뒤 두 달째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순매도…도지코인은 널뛰기
  • 김남국 "무책임한 주장 즉각 사과해야"…'영부인 배후설' 비판
  • 정민 씨 친구 A씨 근황, "폐인처럼 지내며 이민 얘기"
  • "왜 빚 안 갚아" 10대 아들 동원해 살해…법원, 구속영장 발부
  • 운전 중 택시기사 살해 20대 남성…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신청 예정
  • '정인 사건 선고' 양모 뒤늦은 눈물…양부는 "남은 딸 위해 불구속 선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