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코오롱스포츠, 카이스트와 손잡고 무릎 부상 막는 레깅스 개발

기사입력 2021-07-30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오롱스포츠가 카이스트가 공동개발한 아웃도어용 레깅스의 성능 검증 장면 [사진 제공 = 코오롱FnC]
↑ 코오롱스포츠가 카이스트가 공동개발한 아웃도어용 레깅스의 성능 검증 장면 [사진 제공 = 코오롱FnC]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카이스트와 산학협력을 통해 아웃도어용 기능성 레깅스를 개발해 기능을 검증하는데 성공했다.
코오롱스포츠는 지난 20SS시즌부터 운동 강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세 가지 종류의 레깅스를 출시, 안전하게 착용할 수 있는 아웃도어용 레깅스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코오롱스포츠와 박형순 카이스트 교수 연구팀은 등산과 같은 아웃도어 활동 중 부상방지에 효과적인 레깅스를 제작, 검증해 그 성능을 확인했다. 박 카이스트 교수는 재활치료를 위한 로봇공학, 신경재활치료 공학을 연구하는 팀을 이끌고 있다.
연구팀은 산을 오르는 동작을 할 때 무릎에 부담이 덜 가도록 종아리와 허벅지 뒤쪽과 가장자리를 지나도록 테이핑 디테일을 더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했고,

실험을 통해 검증했다. 테이핑 디테일은 근육을 보조해줄 뿐 아니라 근피로도의 경감, 혈류량 증대 효과와 함께 부상 예방율을 높여주는 효과를 보였다.
코오롱스포츠는 연구팀의 제안에 따라 레깅스를 제작, 테이핑 디테일을 봉제선이 없는 웰딩기법으로 만들어 착용감을 높였다.
[이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