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롤렉스, 없어서 못 판다"…수요 증가 속 리셀·짝퉁 주의해야

기사입력 2021-09-05 15:11 l 최종수정 2021-09-05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 이후 중국서만 매출 75% 증가
퍼펙트 스톰 우려에도…롤렉스 "생산 안 늘릴 것"

롤렉스 시계 / 사진=롤렉스 홈페이지 캡처
↑ 롤렉스 시계 / 사진=롤렉스 홈페이지 캡처

고질적인 공급 차질과 코로나19로 인한 공장 가동 중단이 맞물리면서 스위스 명품시계 '롤렉스' 품귀 현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4일 야후 파이낸스 등 외신들은 시계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롤렉스의 공급 부족으로 고객과 유통업계가 '퍼펙트 스톰(여러 악재가 겹친 초대형 위기)'에 진입한 것 같다고 보도했습니다.

올해 스위스 명품시계 전반에 대한 수요는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비교해 많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스위스 시계 제조업체 FHS에 따르면 지난 7월 스위스산 명품 시계의 매출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보다 7.6% 뛰었습니다.

특히 이 기간에 중국 내 매출은 75% 올랐으며 미국 내 매출도 48.5%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롤렉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된 데다 생산량도 좀처럼 늘지 않아 공급 차질 문제가 이어지는 상황입니다.

이와 관련해 시계 유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5년 전부터 롤렉스는 이미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다"며 "국제 수요는 5년간 꾸준히 늘었으나 공급은 변동 없이 유지되면서 가격이 상승했다. 이에 신규 모델이 온라인에 올라오면 몇 분, 어떤 경우에는 몇 초 만에 재고가 사라진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국내에서도 롤렉스 제품 구매가 어려워지면서 일각에서는 "롤렉스 매장에서는 공기만 판다"라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일부 인기 모델은 국내 중고시장에서 소매가보다 두 배 높은 가격에 거래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품귀 현상에 롤렉스 리셀링(re-selling)이 곳곳에서 나타나자 한 시계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 공간에서 시계를 살 방법이 많아지면서 롤렉스 인기 모델인 '데이토나'와 '서브마리너'가 구매가보다 몇천 달러를 뛴 채 판매되고 있다"며 이를 '퍼펙트 스톰'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품귀 현상에도 롤렉스 측은 생산을 늘리지 않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시계 전문 블로그 '어블로그와치'의 설립자 아리엘 아담스는 "롤렉스 측은 수요에 맞춰 인기 모델의 생산을 늘리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공급 과잉으로 인기 제품의 가치를 떨어뜨리고 싶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롤렉스를 비롯한 명품 시계의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짝퉁' 제품 판매가 늘어나 소비자 피해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유통업체들은 "차라리 비인기 모델을 구입하는 것이 낫다"라고 권고하는 상황입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부부, 기내 깜짝 등장..김건희 여사 언론에 첫 인사 [엠픽]
  • [속보] 조유나 양 가족 차량 발견…인양 계획 수립
  • [속보] 이명박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로 3개월 일시 석방
  • "이틀 전 출국했어야"…제주 찾은 몽골 관광객 23명 연락두절
  • 빌라 옥상에 텐트 치고 밤낮으로 소음…"역대급 민폐 이웃"
  • "내 집에서 내가 피우겠다는데"…흡연자가 낸 호소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