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알 낳는 닭'으로 번진 AI…계란 한판 다시 '1만 원'으로?

기사입력 2021-12-07 07:00 l 최종수정 2021-12-07 0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AI가 심상치 않습니다.
그제(5일) 충남 천안에 이어 어제(6일)는 전남 영암의 산란계, 그러니까 '알 낳는 닭'을 키우는 농장에서 확진 판정이 나왔습니다.
게다가 두 지역이 멀리 떨어져 있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박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충남 천안의 한 산란계 농장입니다.

이 농장에서 고위험성 조류 인플루엔자 AI가 발생하면서, 인근 지역과 도로가 전면 통제됐습니다.

▶ 스탠딩 : 박규원 / 기자
- "방역 당국은 발생 농장과 인근 농장 6곳의 가금류 33만 4천 마리를 살처분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천안시청 관계자
- "발생농장 포함 다섯 농장이 살처분이 끝났고요. 오늘 나머지 두 농가가 진행 중에 있어요. 오늘 종료 예정이에요."

육용 오리와 먹는 닭에 이어 알을 낳는 산란계 농장에서도 발생한 건데, 전남 영암의 산란계 농장에서도 고병원성 AI가 확진됐습니다.

특히, 두 지역이 멀리 떨어져 있는데다 연관성이 없어, 날이 추워지면서 AI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산란계 농장의 줄 확진에 달걀 가격엔 비상이 걸렸습니다.

최근 달걀 한판의 소매가격은 평균 5,977원.

현재도 평년보다 400원 높은데, AI 확산으로 살처분이 늘어나면 올해 초 때처럼 달걀값이 치솟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달걀값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지난 3분기 우리나라 밥상물가는 5% 뛰면서 OECD 34개 국가 중 5위를 기록했습니다.

MBN뉴스 박규원입니다.
[pkw712@mbn.co.kr]

영상취재 : 김진성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에 합류 말라"…홍준표 "양아치 대통령은 막아야"
  • 진중권 "이재명 욕설이 AI 조작? 김어준 주장 너무 나간 듯"
  • 경기 양주시 플라스틱 공장에서 50대 남성 기계에 끼어 숨져
  • [단독] 대검 감찰위, 이규원 검사 정직 6개월 의결…'봐주기' 목소리도
  • 김건희 재산 설전…與 "관련 계약서 공개" vs 野 "이재명부터"
  • 고속도로 갓길에 내린 화물차 운전자 사망…1톤 쇳덩이 떨어지는 사고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