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 냉장고 리콜 신인도 큰 타격

기사입력 2009-10-29 22:25 l 최종수정 2009-10-30 0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삼성전자가 가정집에서 발생한 냉장고 폭발 사고 이후 21만대의 양문형 냉장고를 리콜했습니다.
이번 리콜은 백색 가전 부문에서 국내 최대 규모로 삼성의 신인도에 큰 타격을 줄 전망입니다.
보도에 정성욱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0일, 용인시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삼성전자가 2006년에 만든 지펠 냉장고(680ℓ)가 폭발했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냉장고 문이 날아가면서 다용도실 미닫이 유리문과 창문이 깨지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냉장고 냉매파이프의 서리를 제거하는 히터의 연결 단자에서 누전이 발생했고 이 발열로 폭발이 일어났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석 달 동안 리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이남혁 / 삼성전자 상무
- "문제 발생 가능성은 지극히 희박하지만, 고객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서 자발적 리콜 서비스를 결정했습니다."

리콜 냉장고는 2005년 3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국내에서 생산한 양문형 냉장고 21만대입니다.

▶ 인터뷰 : 이남혁 / 삼성전자 상무
- "고객의 댁을 일일이 방문해서 먼저 점검을 해드리고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것으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 스탠딩 : 정성욱 / 기자
- "국내에서 백색 가전제품에 대한 대규모 리콜은 2004년 이후 사실상 처음입니다."

탄탄한 실적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려던 삼성전자가 이번 리콜로 신인도에 적잖은 타격을 입을 전망입니다.

MBN뉴스 정성욱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英여왕 최측근, 영국서 태어난 흑인에 "아프리카 어디서 왔냐" 발언 후 사임
  • 생후 13일 된 신생아 낙상사고 숨긴 산후조리원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