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박준형 효성 화학부문 사장 법정구속

기사입력 2009-11-02 10:26 l 최종수정 2009-11-02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고법 형사1부는 대림그룹 임원 시절 납품업체 선정 대가로 거액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준형 효성 화학부문 사장에게 징역 1년과 추징금 6억 3천만 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박 사장이 여천NCC 사외이사 겸 대림 계열사 대표이사로 근무하며 D사가 여천NCC 주요 설비 납품업체로 선정

될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해 거액을 받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박 사장은 2005년 6월 여천NCC 가스터빈 발전기 납품업체 선정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뒤 모두 10차례에 걸쳐 6억 3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고 1심에서 징역 1년6월을 선고받았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 '10억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