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금융당국, 증시 루머에 '속수무책'

기사입력 2009-12-02 17:42 l 최종수정 2009-12-02 1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최근 터무니없는 루머에 증시가 출렁거리는 일이 잦아지고 있지만, 금융당국의 대응이 영 신통치않습니다.
조사에 나서겠다고는 하는데, 형식적인 절차에 그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오상연 기자입니다.


【 기자 】
근거 없는 김정일 사망설에 휘둘렸던 증시,

금융감독원은 일단 거래소에 당시 증시 이상 매매 징후에 대한 자료를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특정 선물매매 세력이 메신저를 통해 루머를 유포하고 매도를 주도했다 해도 사실상 이를 적발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자신이 루머를 흘린 당사자가 아니고, 루머를 듣고 매매했다고 발뺌하면 입증할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상 매매 징후가 보인다 해도 거래소로서도 금감원에 보고할 물증이 뚜렷하지 않을 수밖에 없습니다.

▶ 인터뷰(☎) : 금융감독원 / 관계자
- "(지금까지) 이런 것과 관련돼 이상 매매 세력을 단속한 적은 없어요. 적발된 적은 없어요. 거래소에서 통보한 적이 없는 걸로 봐서 이상 매매 징후가 없는 걸로 보고 있습니다."

금감원도 이 같은 사안에 대해 사실상 속수무책임을 스스로 인정합니다.

▶ 인터뷰(☎) : 금융감독원 관계자
- "불공정 거래와 어떻게 연계돼 있는지 인과관계가 있어야 조사에 착수할 텐데 조사권한이랄까 이런 게 없는 거거든요. 메신저를 유포한 사람을 찾는 게 제일 중요한데 저희가 가진 권한으로는 그게 쉽지 않아요."

금융당국의 립서비스성 조사방침을 비웃기라도 하듯 터무니없는 루머는 반복적으로 증시를 교란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오상연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국민의힘, MBC 항의 방문…"외교 참사로 정권 흔들려는 속셈"
  • [속보] 금융위 부위원장 "증권시장 안정펀드 재가동 준비"
  • 국회의장 찾아간 주호영 "박진 해임안, 본회의에 상정 안돼" 설득
  • 한동훈, 유시민 상대로 낸 '5억' 손배소…1년 6개월 만에 시작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 체포…해당 고시원 '30대 세입자'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최근부터…죗값 달게 받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