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뉴욕증시, 인플레이션 공포에 '폭락'…나스닥 4.73%↓

기사입력 2022-05-19 07:00 l 최종수정 2022-05-19 0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 뉴욕증시가 인플레이션 공포 속에 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다우지수가 1,100포인트, 나스닥이 500포인트 이상 떨어졌는데, 물가 급등으로 인해 유통업체들의 실적 전망이 악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 뉴욕증시가 인플레이션 우려 속에 폭락했습니다.

뉴욕 3대 지수인 다우존스 지수는 1,164포인트 떨어진 3만 1490에 장을 마감했고, S&P500 지수는 165포인트 급락한 3924, 나스닥지수는 566포인트 떨어진 1만 1418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2020년 코로나19 사태 이후 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유통기업들이 물가 급등으로 연료비와 재고비 부담이 늘고 이로 인해 실적 부진을 겪으면서 전체 주가 하락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미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의 주가는 어제 10% 넘게 빠진 데 이어 6.79% 하락했고, 유통업체 타깃의 주가는 24.93% 폭락했습니다.

미국의 물가상승률은 두 달 연속 8% 넘게 치솟아 40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하는 상황.

여기에 미국의 휘발유 가격은 사상 처음으로 모든 주에서 갤런당 4달러를 넘으면서 물가 상승 압력을 더하고 있습니다.

이에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은 "물가가 확실히 내려갈 때까지 금리를 올릴 것"이라며, 6월과 7월에도 기준금리를 0.5%p씩 올리는 걸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파월 의장은 통상 2.5% 수준인 중립금리 수준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제유가는 공급에 대한 우려가 일부 해소되며 서부텍사스산원유가 2.5% 하락한 109.59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MBN뉴스 배준우입니다.
[ wook21@mbn.co.kr ]

영상편집 : 이범성
그 래 픽 : 이은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신 모 씨, 한국문화원 방문만 관여"…엇갈린 대통령실 해명
  • 국민의힘 "민생 망쳤으면 나가라"…홍장표 다음은 한상혁·전현희?
  • 국정원, '서해 피격' 박지원·서훈 고발…박지원 "안보장사 하지 말라"
  • 잡초밭으로 변한 '천상의 화원'…3천평 데이지꽃 몽땅 사라져
  • 박지현 "자리 욕심있는 사람 만들지 마라…공식안건으로 처리하라는 것"
  • 부산 초고층 아파트 '불'…일가족 3명 끝내 숨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