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141조 코로나 대출' 만기 3년 더 연장…부실 자영업자 빚 탕감 '최대 80%'

기사입력 2022-09-28 07:00 l 최종수정 2022-09-28 0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코로나19를 힘들게 버텨냈지만 이제는 '3고 현상' 때문에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이 막막한 현실인데요.
정부가 구제책을 내놓으면서 숨통이 트일 전망입니다.
코로나19 대출 만기는 최대 3년 더 연장되고, 장기 연체자의 빚은 최대 80%까지 탕감받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혁재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 기자 】
이번 달에 종료될 예정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코로나19 대출 만기가 3년 더 연장됐습니다.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지난 2020년 4월 연장조치가 처음 시작된 뒤 다섯 번째 연장입니다.

금융당국은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이른바 '3고 현상'으로 경제 여건이 악화된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상자는 57만 명으로 141조 원 규모입니다.

상환 유예 기간도 조정돼 내년 9월까지 최대 1년 더 늘어났습니다.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이 채무를 조정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진행됩니다.

3개월 이상 장기 연체자는 새출발기금을 통해 대출 원금을 최대 80%까지 탕감받을 수 있고, 이자와 연체 이자도 감면받습니다.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정해진 날짜에 신청할 수 있습니다.

현장 창구 접수는 다음 달 4일 신용복지위원회에서 열리고 신분증과 채무를 인증할 서류를 챙겨야 합니다.

최근 금리가 높아져 이자 부담이 늘어난 중소기업의 경우 30일부터 이자가 저렴한 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타기를 할 수 있습니다.

안심 고정금리 대출은 6개월 단위로 변동금리와 고정금리를 전환할 수 있는데 전환 횟수의 제한은 없습니다.

MBN뉴스 이혁재입니다. [yzpotato@mbn.co.kr]

영상편집: 김혜영
그 래 픽: 전성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역전골 논란에도...일본, 스페인 꺾고 2연속 16강 '새 역사'
  • 검찰총장, 서해피격 수사에 "선입견도 편견도 없다"
  • 한국 이어 일본에 당한 독일...또 조별리그 탈락
  • 인도에서 생방송 중이던 한국 女스트리머, '성추행 당하고 납치 당할 뻔'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홍준표 "文, 서훈 구속영장 청구되니 이젠 겁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