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가수’ 난동 루머에 제작진, “해당 가수 정신적 상처”

기사입력 2011-05-27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 제작진이 최근 인터넷 상에 스포일러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강조했다.
‘나가수’ 제작진은 26일 홈페이지에 “최근 며칠 동안, 질책이나 조언과는 아무 상관없는 황당한 루머들이 마치 사실인 양 퍼져나가며 ‘나는 가수다’ 프로그램에 해악을 주고 있다”며 “특히나 ‘나는 가수다’ 스태프를 사칭한 ‘5월 23일 나가수 녹화에 대한 특급 스포’라는 엉터리 글이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퍼져나가며 언급된 가수들의 마음에 커다란 상처를 주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3일 진행한 ‘나가수’ 녹화와 관련해 스스로 스태프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녹화 내용과 제작진과 출연진이 참여한 제작회의 등을 공개한 스포일러를 게재해 네티즌의 눈길을 끌었다.
이 글에 따르면 23일 진행된 녹화에서 제작진과 가수들이 다음 미션곡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언쟁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나가수’에 쏟아진 관심과 음원의 인기 때문으로, 서로의 생각이 맞서며 고성까지 오갔다고 적혀있다.
또 특정 가수는 미션 곡에 욕심을 부리면서 동료들의 핀잔을 들었고 이 과정에서 몇몇 가수들이 언쟁 도중 회의실을 박차고 나오는 살벌한 분위기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나가수’ 제작진은 “루머에 언급된 2명의 선후배 가수는 고성을 내지도 언쟁을 벌이지도 않았다. 더군다나 곡 선정을 위한 미팅은 있지도 않았다. 제작진은 이렇게 사실을 확인해주는 과정조차 그들에게 심적 고통을 줄까 우려되지만 제작진으로서 사실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어 이같이 글을 올리게 됐다”고 적었다.
또 “이 밖에도 있지도 않은 다른 사안들 -편곡 또는 친분관계-을 언급하며 해당 가수들을 인신공격하고 있다. 이런 악성 루머로 인해 해당 가수들은 너무 큰 정신적 상처를 받고 있다. ‘나는 가수다’ 제작진은 다른 스포일러와 달리 이번 글은 실명이 언급되며 가수들의 명예를 훼손한 점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음을 인지하고 불가피하게 글을 올리고 퍼 나르는 네티즌들에 대해 수사를 의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고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A도 모바일로 공부한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부산 모녀 살인' 피의자 두 달 만에 구속…이웃 주민이 왜?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폴란드, 사우디에 2:0 승리…16강 진출 청신호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