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초한지 이범수, 정려원에 질투 폭발 “다른 남자 보고 웃지마”

기사입력 2012-03-06 23: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슬기 기자] 6일 방송된 SBS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에서 다른 남자와 웃고 떠드는 정려원의 모습에 이범수의 질투심이 폭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방(이범수 분)은 검찰에 출두해 천하그룹의 비리를 고발했다.
검사는 유방의 고발을 접수하고 제보자인 여치(정려원 분)와 만난다. 그런데 둘의 분위기가 심상찮다. 여치는 까칠한 평소 성격과 달리 상냥한 태도로 “검사님이 사건을 맡아주셔 기쁘다”고 눈웃음을 친다. 검사 역시 “이렇게 미인과 일하게 돼서 기쁘다”고 웃어 보인다.
이후 두 사람은 여치의 집으로 자리를 옮겨 수사를 시작하고, 핑크빛무드는 점점 깊어져 간다. 동시에 유방의 질투심도 폭발한다.
유방은 “뭘 그리

붙어 있냐. 떨어져라”고 시종일관 눈치를 준다. 급기야 검사와 암산 대결을 벌여 여치 앞에서 자존심을 세우려 한다.
무리한 암산대결로 힘이 빠진 유방은 “다리에 힘이 없다. 다리를 주물러 달라. 입술에 힘이 없다. 입술로 치유해 달라”는 유치한 부탁으로 여치에 대한 애정을 한껏 드러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고 국민을 향해 올바른 길 걷자"
  • '집단 감염' 광주 일곡중앙교회 시설 폐쇄 "방역수칙 안 지켜"
  •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 의혹…머지않아 드러날 현란한 행각"
  • 거주하는 할머니 없는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문 닫는다"
  • "사망하면 내가 책임진다"…'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수사 강화
  • 코로나 19 변종 바이러스 등장, 전파 속도 빠르고 전염성 강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