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선녀’ 황우슬혜, 예쁜줄만 알았더니…

기사입력 2012-03-07 0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황우슬혜가 코믹 연기와 눈물 연기를 모두 완벽하게 소화했다.
최근 방송된 KBS 일일시트콤 ‘선녀가 필요해’(극본 신광호, 송혜진, 곽경윤, 김미윤 / 연출 고찬수, 정흠문)에서 황우슬혜가 가슴 아픈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6일 방송된 ‘선녀가 필요해’ 7회에서는 지상세계의 CF 모델로 데뷔한 선녀 채화(황우슬혜 분)의 자체발광 모델 포스가 눈길을 끈 한편, 실연의 아픔에 가슴 아파하는 채화의 눈물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실연의 아픔에도 더 씩씩하게 일어나 비빔밥 한 그릇을 뚝딱 해치우는 것은 물론, CF모델로의 첫 데뷔에도 어색함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의 자신만만한 표정과 모델 아우라를 선보인 선녀 채화. 하지만 집으로 돌아가는 길, ‘사랑을 이뤄준다’던 광고 속 대사를 떠올리며 프레첼 과자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채화는 “혹시라도 내 사랑이 다시 돌아올 수 있으니까. 나 이거라도 그냥 막 먹어 볼꺼에요.”라며 목이 메일 정도로 과자를 먹으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24차원의 엉뚱발랄함과 폭풍식성 등 버라이어티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던 선녀 채화의 폭풍 눈물은 이전에 본 적 없던 채화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며 더욱 눈길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엉뚱발랄 매력의 채화의 눈물에 가슴이 먹먹해졌다

!’, ‘황우슬혜, 엉뚱 발랄매력부터 눈물연기까지! 캐릭터에 완벽 몰입한 듯!’, ‘황우슬혜 자체발광 대박! 선녀님의 CF 모델 데뷔! 앞으로가 더욱 흥미진진해질 듯! 선녀가 필요해 재미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기자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네팔서 장마로 잇단 산사태 발생…최소 16명 사망·45명 이상 실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