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진영 “응당한 대가를 받아야겠지만 참 불쌍한 사람”

기사입력 2012-12-24 15:25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수지 성희롱 사건과 관련해 착찹한 심경을 전했다.
박진영은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잘못은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건 잘못한 사람도 미워하지 말라는 얘긴데 하물며 잘못이 없는 사람을 미워하고 괴롭히는 건 못 배웠거나 아님 불행한 자신의 상황을 잊고 싶어 남을 괴롭히는 거겠죠. 응당한 대가는 받아야겠지만 참 불쌍한 사람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2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청년이 수지가 모델로 등장한 입간판을 갖고 음란 행위를 하는 사진이 확산됐다.
이 사진은 한 트위터리언이 전날 수지의 트위터로 입에 담지 못할 글과 함께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JYP 측은 “경찰 사이버 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