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조광수, 국내 첫 동성 결혼 발표, “혼인신고 위해 법적 투쟁 이어갈 것”

기사입력 2013-05-15 14:40 l 최종수정 2013-05-15 14:46


커밍아웃한 영화 제작자 겸 감독 김조광수(48)가 15일 오후 2시 서울 사당동 아트나인 야외무대에서 결혼식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조광수 감독은 “동성애자들한테도 이성애자들에게 주어지는 권리가 당연히 주어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으면 한다는 생각에 나왔다”고 밝혔다.
김조광수 감독은 “2005년부터 나와 함께 미래를 꿈꾸려고 하는 사람이 생겼다”며 “이 사람에게 얘기했을 때 ‘당신과 함께 하겠다’고 했고, 그 꿈이 드디어 실현되는 상황까지 왔다”고 좋아했다.
결혼 상대남 김승환씨는“올해 서른 살”이라며 “외모적으로 아름다운 시기는 지난 나이라고 생각한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유쾌하게 말했다. 그는 “부모님께서 결혼식에 대해 반대를 한 적이 없고, 지지해줬다”고 밝혔다.
결혼 발표가 늦어진 것에 대해서는 “부모님의 반대가 아니라, 공개적으로 성소수자로 살게 되며 극단적 기독교 세력, 호모 포피아들로부터 상처 받지 않기를 위한 고민이었을 뿐”이라며 “내 뜻을 존중해줬고, 결혼식을 허락해줬다”고 말했다.
지난해 자신이 연출한 영화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언론시사회에서 “양가 부모님의 동의와 지지를 받게 되면 결혼식을 올리겠다”고 밝힌 김조광수 감독은 최근 양가 부모님의 허락을 받아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9월7일 본식 외에도 영화 상영, 전시회, 토크쇼 등의 축제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장소는 많은 사람들이 모일 곳을 섭외 중이다.
김씨는 “우리나라는 법의 테두리 안에서 동성 결혼이 보장받지 못한다”며 “이번 공개 결혼을 통해 동성 결혼의 합법화를 위해 헌법소원 등 법적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조광수 감독은 방송인 홍석천과 함께 ‘커밍아웃’ 한 동성애자로 익히 잘 알려져 있다. 국내의 경우 연예인 성적 소수자가 공개 결혼식을 올리는 건 처음이다.
한편 김조광수 감독은 결혼식 축의금을 모아 무지개(LGBT)센터를 건립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 센터가 한국 성소수자 인권운동의 메카로 자리잡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두 사람은 또 지난해 퀴어영화만을 기획, 제작, 수입, 배급하는 퀴어 영화사 ‘레인보우 팩토리’라는 회사를 차렸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사진 팽현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