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현준, 드디어 노총각 딱지 뗐다 “굉장히 행복”

기사입력 2013-05-26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신현준(45)이 드디어 품절남이 됐다.
신현준은 26일 오후 6시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12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백년가약 한다.
신현준은 본식에 앞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결혼에 대한 환상이 없었는데, 신부를 보고 첫눈에 ‘저 여자와 결혼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신부도 똑같은 생각을 했다고 하더라”며 “뭐가 뭔지 잘 모르겠지만 일단 굉장히 행복하다. 열심히 예쁘게 잘 살겠다”고 말했다.
예비신부는 미국에서 음악을 전공한 미모의 재원. 두 사람은 오랫동안 알고 지내다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한지 6개월 만에 결혼을 결심했다. 이미 두 사람은 혼인신고를 마쳤다.
신현준은 “몰디브로 신혼여행을 가는데 허니문 베이비를 만들어오고 싶다”고 바랐다.
신부가 네 명의 아이를 낳고 싶어한다고 밝힌 그는 “아이가 태어난다면 신부를 닮았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또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의 모습에 대해서는 “내 눈에 심하게 아름다웠다”고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임권택 감독이 주례를, 절친 정준호와 탁재훈이 사회를 맡는다. 신현준은 “정준호가 굉장히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줬다”며 “탁재훈은 아직도 내 결혼을 반대했다. 정신 좀 차렸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신현준은 결혼식을 하루 앞둔 25일 KBS 2TV ‘연예가 중계’에서도 “결혼한 유부남들이 이런 기분이었나 보다. 떨리고 행복하다. 열심히 잘 살겠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로 데뷔한 신현준은 영화 ‘맨발의 기봉이’, 드라마 ‘울랄라부부’ 등을 통해 사랑받았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사진 강영국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감사원 사무총장, 대통령실과 소통?…"단순 질의응답" 해명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美고등학교 흑인학생들 속옷만 입혀 '노예경매’ 놀이…'경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