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고수 “‘추적자’ 애청자였다…‘황금’ 참여 영광”

기사입력 2013-06-25 15: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배우 고수가 SBS TV 새 월화극 ‘황금의 제국’(극본 박경수, 연출 조남국)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고수는 25일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TV 새 월화극 ‘황금의 제국’(극본 박경수, 연출 조남국) 제작보고회에서 “‘추적자’를 재밌게 본 시청자 중에 한 명인데, 작가님이 다음 작품으로 다른 글을 쓴다고 했을 때 정말 끌렸다”며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마침 PD님과 작가님이 대본을 건넸다. 영광스럽게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황금의 제국’은 욕망과 야망이라는 말이 거창하다”면서도 “처음에는 나도 어렵지 않을까 했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모습을 통해 큰 이야기를 표현해 내는 것 같더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고수는 “돈과 성공에 대해 고민하는 분들이 굉장히 많은데, 우리 드라마와 장태주를 통해 대리만족을 하거나 가슴이 통쾌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최선을 다해 시청자들에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화제작 ‘추적자’의 박경수 작가와 조남국 PD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1990년대 초 이후 20여 년에 이르는 한국 경제 격동기에 한 재벌가 가족 사이에서 벌어지는 치열한 권력싸움과 재력 쟁탈전을 그릴 가족 정치극이다.
고수가 명석한 두뇌, 강인한 열정, 유쾌한 웃음 등 사내가 가질 수 있는 모든 것을 가졌지만, 돈이 없어 치욕과 모멸을 견뎌야 했던 남자주인공 장태주 역을 맡았다.
손현주가 성진그룹 최동진 부회장의 큰아들 최민재 역이다. 이지적이면서 쉽사리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성진그룹의 주인이 되고 싶어하는 현명하고 야심한 인물이다. 이요원이 도도함 속에 감추어진 슬픔을 고스란히 간직한 성진그룹의 둘째 딸 최서윤 역할을 맡았다. 7월1일 첫 방송.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사진 팽현준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