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광수 “‘런닝맨’ 예능 이미지 부담은 있다”

기사입력 2013-06-27 17:01


<br />
배우 이광수가 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에 출연하며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을 통해 만들어진 예능 이미지에 대한 부담을 털어놨다.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광수는 ‘정이’에서 임해 역을 맡았다. 임해는 광해의 형으로 거칠고 잔꾀에 능한 인물. 광해에게 어릴 적부터 품어온 열등감 때문에 그를 괴롭히는 악역이다.
이광수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나쁜 사람은 아니다. 나쁜 사람인줄 몰랐는데, 허술해 보였는데 알고 보니 나쁜 사람이다. 허를 찌를 수 있는 악역이 될 것”이라며 “늘 해보고 싶은 역을 물어보면 악역을 많이 이야기 했다. 지금까지 해보고 싶었던 것 만큼 부담이 크다. 하지만 대본을 보면서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예능 이미지에 고민과 어려움이 많은 건 사실이다”며 “하지만 그 가운데 나만의 표현할 수 있는 악역이 있을 것 같고 그건 내 단점일 수도 있고 장점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나를 캐스팅한 PD와 작가의 기대에 부응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는 조선시대 왕실 도자기를 만드는 사옹원 분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팩션 사극이다. 조선최초 여성 사기장 유정(문근영 분)과 광해(이상윤 분)의 예술혼과 사랑을 다룬다. 문근영, 이상윤, 김범, 서현진, 박건형 등이 출연한다. 첫 방송은 7월 1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현우 기자 nobodyin@mk.co.kr/사진 강영국 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