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불의 여신 정이’ 문근영 “신윤복과 또 다른 매력 보여줄 것”

기사입력 2013-06-27 18:55


[MBN스타 금빛나 기자] 배우 문근영이 ‘불의 여신 정이’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문근영은 차기작으로 MBC 사극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본을 봤을 때 매우 재미있었고 다른 것보다 사극을 정말 하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동안 MBC에서 한 번도 작업을 해본 적이 없었다. 흥미로운 내용 뿐 아니라 방송사 역시 끌렸다. 좋은 배우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많이 배우고 즐겁게 할 수 있겠다 싶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문근영이 차기작으로 현대극이 아닌 사극 ‘불의 여신 정이’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이선화 기자<br />
문근영이 차기작으로 현대극이 아닌 사극 ‘불의 여신 정이’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이선화 기자

앞서 문근영은 SBS 드라마 ‘바람의 화원’에서 조선의 천재 화가 신윤복 역을 연기하며 사극에 도전한 바 있다. 문근영은 두 번째 사극 도전인 ‘불의 여신 정이’에서 조선의 천재 사기장 유정역을 맡으며 ‘예술’과 ‘천재’라는 전작의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사기도 했다.
이에 대해 문근영은 “인물이 비슷한 점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신윤복이 많은 것을 감추고 아래 깔아놓은 상태였다면 유정은 아픔조차도 밝게 드러낸다는 차이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녀들이 예술에 대해 열정을 갖는 것도 다르게 표현될 것이다. 무엇보다 가장 큰 차이는 신윤복이 남장을 한 채 살았다면, 정이는 여자로 살아간다”고 설명했다.
현대극보다도 사극이 좋다고 고백한 문근영은 “우리가 경험하지 않는 다른 세상을 경험하는 것이 재미있다. 의상과 시대적 배경, 사소한 행동과 하나하나의 말투 자체 등이 현대와 다르기 때문에 그런 것을 표현하는 작업이 즐겁다. 무엇보다 한복도 예쁘고, 의상이나 헤어 메이크업 정해져 있는데 신경 쓸 것이 줄어드니까 한결 편하다”고 예찬론을 늘어놓았다.
‘불의 여신 정이’는

16세기말 동아시아 최고 수준의 과학과 예술의 결합체인 조선시대 도자기 제작소 ‘분원’을 배경으로 사기장 유정의 치열했던 예술혼과 사랑을 그린다. 문근영 외에도 이상윤, 박건형, 한고은, 전광렬, 진지희, 성지루, 변희봉, 이종원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1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금빛나 기자 shinebitna917@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