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성동일 “어머니, 가난 때문에 자살 결심하기도”

기사입력 2013-06-28 08:07


<br />
배우 성동일이 가난했던 어린시절,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놨다.
성동일은 지난 2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어머니가 가난 때문에 자살까지 결심하셨다”고 고백했다.
그는 “어린시절 어머니가 포장마차를 하셨는데 어느 날 포장마차를 닫고 시장으로 데려가셨다”면서 “그 곳에서 빨간 트레이닝복을 사주셨다. 알고 보니 계에서 타신 돈을 다 쓰고 자살을 결심하신 것”이라고 말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이어 “다행히 아이들을 두고 죽을 수 없다고 생각하셨는 지 이를 극복하셨다”며 “한참이 지난 후 말씀해주셨다”고 덧붙였다.
또한 성동일은 먹을 게 없던 시절, 너무 가난해 닭뼈까지 씹어먹었던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kiki202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