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안혜경, 첫 영화 ‘스토커’서 털털한 형사로 변신

기사입력 2013-06-28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안하나 기자] 기상캐스터 출신 배우 안혜경이 영화 ‘스토커’에서 털털한 형사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다.
안혜경의 소속사 코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28일 “안혜경이 영화 ‘스토커’에 캐스팅 돼 한창 촬영 중”이라고 밝혔다.
‘스토커’는 평범한 주부를 스토킹 하던 남자가 주부의 딸이 유괴당하는 장면을 목격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영화다.
기상캐스터 출신 배우 안혜경이 영화 ‘스토커’에서 털털한 형사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다. 사진=코스타 엔터테인먼트 <br />
<br />
기상캐스터 출신 배우 안혜경이 영화 ‘스토커’에서 털털한 형사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다. 사진=코스타 엔터테인먼트
안혜경은 극 중 유괴사건을 담당하게 되는 백반장의 오른손 이형사 역을 맡았다. 이형사는 그간 안혜경의 지적인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털털한 매력을 가진

여자 형사로, 백반장과 함께 범인을 추격하는 인물이다.
소속사 측은 “영화 첫 캐스팅이지만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역할이라 철저한 준비를 했다”며 “명예경찰로 활동한 바 있는 만큼 큰 활약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스토커’에는 안혜경 외에도 배우 서영희와 조한선이 캐스팅됐다.
안하나 기자 ahn11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술 접대 의혹' 검사 압수수색…날짜 특정 '난항'
  • 집값 20~25%만 내고 입주…지분적립형 주택 2023년부터 공급
  • 문 대통령 "방역·경제 동반 성공할 것"
  • 초일류 삼성 남기고 이건희 회장 영면…"진정한 승어부"
  • 소방관 출근길 앞 횟집에 불…기지로 대형 화재 막아
  • 신문배달 하러 나온 70대 노인 '만취 차량'에 숨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