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조혜련 오열, 아들의 상처 고백에 “그걸 몰랐다”

기사입력 2013-06-30 22:28


개그우먼 조혜련이 아들의 고백에 오열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세바퀴-패밀리 특집’에서 조혜련이 아들 우주 군의 속마음을 듣고 속상함에 눈물을 흘렸다.
이날 조혜련의 아들 우주 군은 “왜 한쪽 눈을 머리카락으로 가리고 다니느냐”는 엄마의 질문에 “얼굴에 상처가 있어서 눈 한쪽을 가리게 됐다”고 답했다.
조혜련 고백, 조혜련이 아들의 상처 고백에 오열했다. 사진=세바퀴 캡처<br />
조혜련 고백, 조혜련이 아들의 상처 고백에 오열했다. 사진=세바퀴 캡처
조혜련이 다시 “그리고 네가 입고 있는 점퍼를 3월 초부터 하루도 안 빠지고 입고 있는데 왜 그러느냐”고 묻자 우주 군은“검은색 옷을 입으면 어두워 보인다더라. 그래서 이 옷을 입었는데 마음에 들었다. 더워 죽겠는데 이상한 것 보다는 낫다”고 말해 엄마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 조혜련은

“너의 갑작스러운 행동이 걱정스럽다”고 말을 건넸다. 우주 군은 “제 콤플렉스라서 가리고 싶은 것 같다. 얼굴과 손에 상처가 있다. 그래서 헤어스타일로 가리고 긴팔 옷으로 가린 거다”고 고백했다.
조혜련은 눈물을 쏟으며 “항상 수술을 해달라고 했다. 얘가 그런 걸로 가리려고 했던 것을 몰랐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