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WIN’ 양현석 “11명 도전자들 중 가장 아픈 손가락은…”

기사입력 2013-08-20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박정선 기자] YG 엔터테인먼트 수장 양현석이 ‘WIN’ 도전자 11명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이들의 이름을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서울 내 그랜드볼룸홀에서 YG 엔터테인먼트(이하 ‘YG’) 신인 남자그룹 서바이벌 배틀 프로그램 ‘후 이즈 넥스트 : 윈’(WHO IS NEXT : WIN)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양현석은 “개인적인 생각으로 받아들여달라”며 “A팀의 경우 키가 다 크고, B팀은 키가 작다. 음악적으로는 B팀은 힙합, 알앤비 장르에 가깝고, A팀은 팝적인 요소가 많다”고 조심스럽게 차이점을 언급했다.
이어 “어쩔 수 없이 가장 먼저 들어오고, 가장 열심히 한 멤버들이 눈에 띈다. 난 실력이 있는 사람을 굉장히 좋아한다”며 A팀에서는 강승윤과 리더 송민호를 꼽았고, B팀은 B.I와 바비를 꼽았다.
그러면서도 그는 “투애니원TV와 빅뱅TV가 좋았던 것은 내가 대중들의 입장에서 이들의 사적인 면을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기 때문이었다. 이 프로그램도 마찬가지다. ‘윈’을 통해 이들에게 사적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윈’은 스타를 꿈꾸며 수년간 YG 트레이닝 시스템을 거친 11명의 연습생들이 A팀과 B팀으로 나뉘어 ‘데뷔’를 목표로 치열한 대결을 벌이는 프로그램이다.
A팀은 Mnet ‘슈퍼스타K2’ 출신 강승윤, SBS ‘K팝스타’ 출신 이승훈 등 평균 연령 만 20세의 5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B팀은 MC몽의 곡 ‘인디언 보이’(Indian Boy)에서 꼬마 래퍼로 활약했던 B.I와 ‘K팝스타 출신 구준희 등 평균 연령 만 17세의 6명으로 구성됐다.
A팀과 B팀 중 최종승리한 팀은 프로그램 종료 후 ‘위너’(WINNER)라는 팀명으로 데뷔한다. 특히 이번 서바이벌의 우승팀은 전적으로 대중들의 투표에 의해 결정된다.
YG 엔터테인먼트 수장 양현석이 ‘WIN’ 도전자 11명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이들의 이름을 밝혔다. 사진=이현지 기자
YG 엔터테인먼트 수장 양현석이 ‘WIN’ 도전자 11명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이들의 이름을 밝혔다. 사진=이현지 기자
한편 ‘윈’은 오는 23일 Mnet과 tvN에서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composer_js@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해 피격' 서훈 영장실질심사 시작…취재진에 묵묵부답
  • 내년부터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 표기…달라지는 점은?
  • '국조 특위' 만난 유가족…"철저한 진상규명 해 달라" 호소
  • 인도에서 생방송 중이던 한국 女스트리머, '성추행 당하고 납치 당할 뻔'
  • 전장연, 오늘 '기습시위' 돌입…4호선은 아수라장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