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힉스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누군가 봤더니…깜짝!

기사입력 2013-10-09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힉스 노벨물리학상’

올해 노벨 물리학상의 영예는 힉스입자의 존재를 가설로 제시했던 영국의 피터 힉스 에든버러대 명예교수와 벨기에의 푸랑수아 앙글레르 브뤼셀자유대 명예교수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왕립과학한림원은 8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두 사람을 선정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영국의 이론물리학자 피터 힉스는 지난 1964년 힉스입자의 존재를 처음으로 제기했습니다.

앙글레르 교수는 소립자에 질량을 부여하는 이른바 힉스메커니즘의 존재를 처음으로 예측한 학자입니다.



힉스입자는 물질을 구성하는 입자 사이에 작용하는 힘들을 설명하는 현대 이론물리학의 표준모형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로, 지금까지 물질을 구성하는 다른 입자는 발견됐으나 힉스입자는 발견되지 않아 지난 49년 동안 가설로만 존재했습니다.

그러나 유럽원자핵공동연구소(CERN)가 지난해 7월 대형 강입자 충돌 실험을 통해 힉스입자

를 발견했다고 발표하고 일본 도쿄대학과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 등 국제연구팀이 최근 힉스입자 발견이 학술적으로 확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힉스 노벨물리학상 소식에 네티즌들은 “힉스 노벨물리학상, 대단하네” “힉스 노벨물리학상, 물리 엄청 어려운데” “힉스 노벨물리학상, 천재다 천재”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노벨위원회 공식 홈페이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경상수지 4개월 만에 적자...'쌍둥이 적자' 경고등
  • 드라마 '작은 아씨들', 베트남 넷플릭스 퇴출…"월남전 왜곡"
  • [속보] 한미일 북핵대표 통화…"北 암호화폐 탈취 차단 노력 배가"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美 경찰 '정전 사태' 주범 공개에 네티즌 '빵'터졌다..."키 84cm·몸무게 16kg"
  •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