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현무 “4일 만에 지각? 너무 깊이 잠들어 그만…”

기사입력 2013-10-17 0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대중문화부] 전현무가 지각에 대한 사연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지난 1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 MBC에서 DJ를 맡은 지 4일 만에 지각한 사건을 해명했다.

이날 그는 지각 사건에 대해 “핑계를 대자면 그 전날 ‘아이돌 스타 육상 양궁 선수권 대회’촬영이 있었는데 아침 9시부터 그 다음날 새벽 3시까지 촬영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너무 깊이 잠이 들었다. 아무도 깨우지 않았는데 이상한 느낌이 들어 눈을 뜨자마자 휴대전화를 봤다. 7시 라디오 생방송인데 6시 27분이더라. 부재중 통화도 많았다”고 아찔한 당시를 떠올렸다.

전현무, 전현무가 지각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라디오스타 캡처
전현무, 전현무가 지각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라디오스타 캡처
또 전현무는 “결국 20분 지각했고 나 대신 이진 아나운서가 진행했다. 너무 미안했다”며 “오상진에게 들으니 그때 욕 많이 먹었다고 한다. 반성했다”고 덧붙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