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민호, 좋은 메시지에 응답…‘파타고니아에 다시 숲을’ 명예 홍보대사

기사입력 2013-10-17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이민호가 지구 반대편에서 보내온 사랑의 메시지에 응답했다.
17일 스타우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민호는 최근 칠레의 ‘파타고니아에 다시 숲을’(Reforestemos Patagonia) 측으로부터 명예 홍보대사를 맡아달라는 요청을 받고 동참 의사를 밝혔다.
스타우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내온 영상에 아름다운 숲과 사람들, 이 프로젝트의 명예 홍보 대사를 맡아달라는 진심어린 요청이 담겨있었다. 이에 이민호가 지구촌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국경을 초월한 팬들의 화합에 감사한다는 뜻에서 흔쾌히 수락했다”고 전했다.
파타고니아 지역은 지난 1978년 유네스코에 의해 생태보호구역으로 지정될 만큼 경관이 아름답고 숲이 울창해 ‘남미의 허파’로 불리는 곳이다. 하지만 2011년 일주일 동안 계속된 산불로 인해 수많은 사상자를 내고 5700㏊ 이상의 드넓은 삼림과 목초지가 폐허로 변했다. 이에 칠레 정부에서는 일부 도시를 재난지역으로 선포했고 국민들은 황폐한 삼림을 살리기 위해 ‘파타고니아에 다시 숲을’이라는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
앞서 이민호 현지 팬클럽인 ‘미노즈 칠레’ 회원들은 지난 3월 이민호의 이름으로 수백 그루의 나무를 기증해 ‘이민호 숲’을 조성하며 재식림 운동에 앞장섰다. ‘이민호 숲’은 파타고니아에 랭킹 3위로 조성되며 뜻 깊은 본보기로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광고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이니스프리와 함께 매년 지구촌 환경을 위한 ‘손수건 캠페인’ 등을 하고 있는 이민호는 현지로 보내는 동영상 인사말을 통해 “지구촌 환경 보호는 우리 인류 공동의 과제”라며 “재림 프로젝트에 앞장 서는 팬들이 자랑스럽다”고 격려했다. 칠레 측도 “이민호는 전 세계를 아우르는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배우”라며 “이민호의 적극적인 참여에 감동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민호는 SBS 수목극 ‘상속자들’을 통해 안방극장에 인사하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