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배우는 배우다’ 이준 “99살까지 연기하면서 살고파”

기사입력 2013-10-17 1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안하나 기자] 가수가 아닌 배우로서 첫 스크린 주연작을 맡은 이준이 연기자로서의 욕심과 포부를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시 행당동 CGV 왕십리점에서는 영화 ‘배우는 배우다’(감독 신연식·제작 김기덕필름)의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주연배우로 행사에 참석한 이준은 맡은 질문을 받고 성실하게 대답했다.

특히 이준은 지난 2009년 가수 비와 함께 출연했던 할리우드 영화 ‘닌자 어쌔씬’을 언급하며 “그 당시에 할리우드에 갔을 때 ‘이제 난 됐다’고 생각했었다”고 언급하며 웃어 보였다.

그는 “그런데 한 달 정도 지난 후에 정신을 차렸다. 아직 시작도 안한 것이었다”며 “연기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좋다. 나의 최종 목표는 나의 연기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또 “앞으로 100살까지 살고 싶다”며 “살아있는 한 연기를 계속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100살까지 산다면 99살까지 연기를 하면서 많은 역학을 해보고 싶다”고 배우로서 남다를 각오를 밝혀 눈길을 모았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배우는 배우다’는 김기덕 감독이 각본과 제작을 맡은 작품으로, 미치도록 뜨고 싶고 맛본 순간 멈출 수 없는 배우 탄생의 뒷이야기를 리얼하게 담아낸 영화다. 10월 24일 개봉.

안하나 기자 ahn111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강인 선발 출전…'종아리 통증' 김민재는 제외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