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입큰 '형광비비 논란' 공식사과…"인체에 무해한데 왜 형광물질이?"

기사입력 2013-12-04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형광비비 논란' '입큰' '비비크림 형광물질' '올리브영'


일명 형광비비로 논란을 일으킨 입큰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4일 오후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습니다.

화장품 브랜드 입큰의 이넬화장품 대표 장희수는 4일 오후 입큰 공식 블로그에 “입큰 형광 현상 관련 사과문 외”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게재했습니다.

장 대표는 사과문을 통해 “고객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입큰 제품 및 고객 응대 관련하여 자사 제품을 믿고 사용해주시는 고객분들게 심려를 끼쳐드린 일련의 사태에 대하여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당사는 환골탈태의 자세로 인성교육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재정비하여 이러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객 여러분들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또한 입큰 측은 논란이 된 제품에 사용된 형광물질에 대해 “법적으로 사용이 가능한 원료이며 테스트를 통과한 안전한 물질이다. 다만 형광 현상과 관련한 고객 불만 접수 이후 개선된 제품으로 판매 중에 있다”고 설명하며 “포털사이트에 게시한 해당 고객에게는 개별연락 후 다시 한번 사과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형광비비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형광반응의 원인은 디소듐 페닐 디벤즈이미다 졸테트라설포네이트 성분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디소듐 페닐 디벤즈이미다 졸테트라설포네이트는 다름 아닌 차외선 차단제의 하나.

앞서 2일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A업체의 비비크림 사용 후기 글이 게재됐습니다.

게시판 작성자는 2011년 A업체의 비비크림을 바르고 클럽에 갔는데 자신의 얼굴이 클럽 조명 아래에서 형광색으로 빛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당시 친구는 “눈이랑 콧구멍, 입술 빼고 다 파랗게 빛난다”면서 그를 화장실로 데리고 가, 휴지로 얼굴을 닦아냈습니다. 상태가 심각해 임시방편으로 클럽 화장실에서 찬물과 손비누로 세안했다고 말했습니다.

작성자는 몇가지 클렌징을 사용해 비비크림을 지우려고 했지만 점점 번질 뿐 지워지지 않았다고 설명합니다.

작성자는 형광물질을 구분하는 랜턴 제품을 구입해 그날 얼굴에 발랐던 화장품을 팔에 하나씩 발라 테스트해보았고, A업체의 제품만이 파랗게 변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형광비비 논란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형광비비 논란, 인체에 무해한데 왜 형광물질이? 올리브영 세일 때 입큰은 타격이 크겠어!” “형광비비 논란, 얼굴 파랗게

되도 안전합니까? 이 게시글 말고도 목격담 솔솔 나오던데! 어떻게 이런 일이” “형광비비 논란, 입큰이 소비자 우롱하나? 근데 클럽 루머 진짜였네!” “비비크림 형광물질, 입큰 도대체 무슨 일인가요? 이거 올리브영에서 파나?” “형광비비 논란, 올리브영 세일 때 입큰 다시 봐야겠어요!”등 비판 일색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