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가요대축제’ 효린-에일리, 치명적인 섹시미에 보컬까지 완벽

기사입력 2013-12-27 21:55

[MBN스타 박정선 기자] ‘가요대축제’에서 효린과 에일리가 완벽한 무대를 꾸몄다.

27일 오후 8시 30분부터 185분간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미쓰에이 멤버 수지, 배우 윤시윤, 개그맨 이휘재의 진행으로 ‘2013 KBS 가요대축제’가 열렸다.

이날 ‘가요대축제’는 홍 팀과 백 팀으로 출연진을 나누어 KBS2 ‘불후의 명곡’의 투표 시스템과 동일한 관중들의 선택으로 승패를 가르는 특별 코너를 마련했다.

이날 3라운드는 ‘보컬리스트의 대결’로 꾸며졌다. 허각과 케이윌이 팀을 이뤘으며, 이어 효린과 에일리가 한 팀을 이뤄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효린과 에일리는 레이디가가의 ‘텔레폰’을 선곡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으며, 관능적인 안무로 눈길을 끌었다.

‘가요대축제’에는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이효리, 아이유, 인피니트, 비스트, 2PM, 미쓰에이, 포미닛, 카라, 씨스타, 케이윌, 틴탑, 비원에이포, 걸스데이, 에이핑크, 에일리, 이승철, 유희열, 시크릿, 다이나믹듀오, 허각, 크레용팝 등이 무대에 올랐다.

‘가요대축제’에서 효린과 에일 리가 완벽한 무대를 꾸몄다. 사진=방송캡처
↑ ‘가요대축제’에서 효린과 에일 리가 완벽한 무대를 꾸몄다. 사진=방송캡처

특히 올해 처음으로 ‘가요대축제’ 무대에 오르는 유희열의 등장과 이효리-다이나믹듀오의 콜라보레이션 등이 축제를 풍성하게 했다.

박정선 기자 composer_js@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