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가요대축제’ 신구의 조화 노린 이승철-인피니트, 효과 있었나?

기사입력 2013-12-27 23:53

[MBN스타 박정선 기자] ‘가요대축제’에서 이승철과 인피니트가 함께 무대를 꾸몄다.

27일 오후 8시 30분부터 185분간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미쓰에이 멤버 수지, 배우 윤시윤, 개그맨 이휘재의 진행으로 ‘2013 KBS 가요대축제’가 열렸다.

이날 이승철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로 무대에 올라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라이브의 황제’라고 소개한 MC들의 말이 무색하지 않은 연륜을 자랑했다.

부드러운 이승철의 목소리에 빠져있을 때쯤 최근 발표한 ‘마이 러브’(My Love)의 전주가 흘러 나왔다. 앞서 노래에 비해 불안감이 묻어났다.

이어 무대에는 인피니트가 등장했고, 이승철이 노래를 하는 동안 옆에서 리듬을 타고 있었다. 그러더니 갑자기 자신들의 곡인 ‘내꺼하자’를 부르기 시작했다. 제법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듯 했으나 두 노래가 함께 나오는 부분은 다소 억지스러움이 묻어났다. 끼워 맞추기 식의 편곡이 듣는 이들의 귀를 의심케 한 것이다.

선배와 후배의 화합의 장이라는 취지에서는 의미가 남다른 무대지만, 그 효과는 그리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가요대축제’에는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이효리, 아이유, 인피니트, 비스트, 2PM, 미쓰에이, 포미닛, 카라, 씨스타, 케이윌, 틴탑, 비원에이포, 걸스데이, 에이핑크, 에일리, 이승철, 유희열, 시크릿, 다이나믹듀오, 허각, 크레용팝 등이 무대에 올랐다.

‘가요대축제’에서 이승철과 인피니트가 함게 무대를 꾸몄다. 사진=방송캡처
↑ ‘가요대축제’에서 이승철과 인피니트가 함게 무대를 꾸몄다. 사진=방송캡처

특히 올해 처음으로 ‘가요대축제’ 무대에 오르는 유희열의 등장과 이효리-다이나믹듀오의 콜라보레이션 등이 축제를 풍성하게 했다.

박정선 기자 composer_js@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