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꽃보다 누나’ 김희애 “결혼 전 남편 이찬진 노트북에 반했는데…” 지금은?

기사입력 2013-12-28 16:19

배우 김희애가 남편 이찬진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꽃보다 누나’에선 여배우들과 짐꾼 이승기가 크로아티아에서 여행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애는 남편 이찬진과의 첫 만남에 대해 고백했다. 그는 “애들 아빠와 결혼하기 전 해와 촬영차 비행기를 탔다. 그때 밤새 노트북 보며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한 부부를 봤는데 내 이상형이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이후 남편을 소개받아 만났다. 남편이 차가 없어 내가 집까지 바래다 줬다. 그때 남편이 노트북으로 어필했다. 조수석에 앉아서 타자를 타닥타닥 치더라”라고 밝혔다.

김희애는 “남편 손가락도 하얗고 길어서 지적으로 보였다. 이 남자와 함께라면 ‘내 이상형처럼 보이겠지’라는 생각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그 하얀 손이 너무 게으르게 보인다. 17년 뒤 커피숍에서 노트북을 들고 다니는 남편을 보니 느낌이 다르더라. 집에서 하지 왜 길거리에서 할까 생각하게 된다”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