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SBS ‘짝’ 女출연자, 촬영 중 화장실서 목맨 채 발견…자살 추정

기사입력 2014-03-05 10:30 l 최종수정 2014-03-05 10:39

[MBN스타 김나영 기자] SBS ‘짝’ 촬영 중 일반인 출연자가 사망했다.

5일 오전 SBS는 MBN스타와의 통화에서 “오늘(5일) ‘짝’ 제작 중 출연자가 목 매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 출연자가 오늘 새벽 2시경 애정촌 화장실에서 목을 매단 채 발견됐다. 현재 자살인지 사고사인지를 두고 경찰에서 조사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SBS는 “제작진은 이 사실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함께 출연해주신 출연자 여러분들에게도 깊은 상처를 안겨드리게 된 것에 대해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 사과를 전했다.

아울러 “‘짝’ 제작진은 사후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와 유감의 말씀을 드리며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SBS
↑ 사진제공= SBS
김나영 기자 kny818@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