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안녕하세요 소녀시절 꿈꾸는 아줌마 "자극받아…매일 가요제 참가"

기사입력 2014-04-15 12: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안녕하세요 소녀시절
↑ 안녕하세요 소녀시절
안녕하세요 소녀시절

안녕하세요 소녀시절 주부가 전파를 타 화제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안녕하세요'에서는 지난 9개월간 가요제를 60번 다닌 아내가 고민인 남편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을 신청한 남편은 "아내의 꿈이 아이돌이다"라며 "최근 소녀시절 데뷔한 것에 자극을 받았는지 방송 댄스 학원 등록했다. 매일 가요제 같은 곳 다니느라 냉장고 열면 반찬도 하나도 없다. 마녀수프라고 해독주스 같은 것만 준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또한 "가요제 한 번 다니면 한 달에 기름 값만 100만 원이다. 명세서 보면 주유소, 휴게소밖에 없다"며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밝혔다.

한 겨울 무도회장에 가서 새벽 5시까지 격렬하게 춤을 춘다는 30세 아내는 "어느 날 가요 프로그램 보면서 '난 이제 뭐하고 살았나' 싶어 눈물이 나더

라"며 "소녀시절을 보니까 나도 지금부터 노력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조금만 더 하고 싶다"고 이해를 구했다.

안녕하세요 소녀시절 꿈꾸는 주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안녕하세요 소녀시절, 도전이 아름답네" "안녕하세요 소녀시절, 남편이 고민되긴 하겠다" "안녕하세요 소녀시절, 집안을 내팽개치고 다녀서 주변 사람들은 걱정되고 힘들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미사일 발사는 미국의 직접적 군사위협에 대한 자위적 조치"
  • 미국, 반도체장비·AI반도체 대중 수출 통제…삼성·SK는 별도 심사
  • 미 재무부, '대북 석유수출' 개인 2명·사업체 3곳 제재
  • 이준석 "어느 누구도 탈당 말라"…이순신 장군 '정중여산' 인용
  • 검찰, 박수홍 친형·형수 기소…"61억 7천 만 원 횡령"
  • 아산 횟집서 22만원 어치 먹튀…업주 "자수 안 하면 얼굴 그대로 올릴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