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초점] 아나운서 발언 논란, 신뢰도 높은 만큼 파급도 크다

기사입력 2014-04-15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남우정 기자] 아나운서의 발언이 또다시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15일 한석준 KBS 아나운서는 KBS 쿨FM ‘황정민의 FM대행진’에서 국가정보원 간첩 증거 위조 사건에 대해 언급해 대중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날 한 아나운서는 “남재준 국정원장에 대해 증거 위조 지시나 개입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힌 면이 어떻게 보면 다행스럽다고 생각된다"며 "(국정원이) 우리나라 최고의 정보 기관인데 안에서 어떤 지시가 오갔는지 밖으로 낱낱이 밝혀지면 그것도 좀 웃기지 않나. 국정원도 어느 정도 지켜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비난 여론이 형성되자 한 아나운서는 방송 말미에 “제가 말 실수를 했다. 그런 뜻으로 한 것이 아니었는데 생방송에 미숙했다. 범법을 해도 용서하고 덮어야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공식 사과에도 논란의 불씨는 꺼지지 않고 있다. 한 청취자는 “공영방송에서 이럴 수 있나. 단순한 말실수라고 하기에는 놀라운 수준의 발언”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보냈다.

아나운서의 정치적 발언이 논란이 된 것은 비단 이뿐만이 아니다. 부친상으로 한석준 아나운서에게 마이크를 넘긴 황정민 아나운서는 2008년 일어난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 시위에 대한 발언으로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당시 황 아나운서는 “물대포 쏘는 경찰이야 기대한 게 없어서 그런가 보다 했지만, 버스에 밧줄을 묶어 끌어내리고 버스 뒤로 올라가는 등 과격한 시위대의 모습은 많이 실망스러웠다"며 "촛불시위를 새로운 시위문화라고 보도했던 외신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황 아나운서는 방송 도중 “집회를 보면서 정말 가슴 아팠고 끝까지 평화적으로 마무리됐으면, 다치는 분들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경찰의 진압이 계속될수록 걱정스럽고 시민들이 더 다치실까 염려하는 마음에 드린 말씀이었는데 신중하지 못한 멘트였다. 사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현재는 예능인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는 전현무도 KBS 아나운서로 재직 중일 당시에 중국인 비하 발언을 해 뜨거운 눈총을 받았다. 2008년 모교인 연세대학교 축제를 찾은 전현무는 당시 “중국인과 고려대학교의 공통점은 구리다, 촌스럽다”라는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연세중화학생회는 사과 방송을 하라고 요구했고 전현

무는 연세중화학생회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올리면서 사건은 일단락됐다.

아나운서들의 발언은 유독 더 큰 파문을 불러일으킨다. 아나운서라는 직업이 주는 신뢰감이 큰 만큼 논란이 더 확산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민감한 정치·사회적 발언은 심사숙고 해야 함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남우정 기자 ujungnam@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 후 윤 대통령과 통화…정쟁할 때 아냐"
  • [속보] 가스요금 가구당 월 5400원 오른다…15.9% 인상
  • 윤 대통령 지지율 24%…다시 한 번 취임 후 최저
  • '46억 횡령' 건보공단 직원, 발각 다음 날도 정상 월급 받아
  • "하반신 마비 우려" 신도림역 전동킥보드로 사람 치고 달아난 50대 검거
  • '세계 최장 70년 재위' 엘리자베스 여왕, 사망진단서 속 사인은 '노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