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빽가 오상진,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예방 캠페인에 ‘재능기부’

기사입력 2014-04-24 1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수 빽가와 방송인 오상진이 재능기부에 나섰다.
한국수막구균성뇌수막염센터는 한국노바티스와 공동으로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예방 캠페인 ‘Dear Tomorrows(디어 투모로우즈: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으로부터 우리의 미래를 지켜주세요)’ 캠페인을 선포하고 다음달 3일부터 사진전을 개최한다.
‘디어 투모로우즈’ 사진전은 국내에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질환의 위험성을 알리고, 환우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자 기획됐다.
빽가와 오상진의 참여는 재능기부 형식으로 이뤄졌다. 코요태의 멤버이자 프로사진작가인 빽가(백성현)가 전체 사진 콘셉트 기획 및 사진촬영을 맡았다. 오상진은 오디오북을 통해 사진 설명을 맡았다.
빽가는 “큰 병을 앓고 난 후유증은 몸뿐만 아니라 마음에도 크게 남는다는 것을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다.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환우들에게 본인들이 얼마나 소중하고 아름다운 존재인지 일깨워 주고 싶어 참여하게 됐다”며 “관람객들이 이들의 사진을 통해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예방의 필요성뿐만 아니라 질환의 후유증을 딛고 일어선 인간의 진정한 아름다움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상진은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이라는 생소한 질환으로 고통 받고 힘들었을 어린 친구들의 마음을 본인의 목소리로 어루만져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계기에서 참여하게 됐다”며 참여 배경을 말했다.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은 선진국 영유아 및 어린이 10대 사망원인인 세균성 뇌수막염의 일종으로 초기 증상이 고열, 두통 등으로 감기와 비슷해 진단이 어렵고, 24-48시간 내에 빠르게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영유아기에 발병하면 완치됐다 하더라도 성장판에 영향을 줘 성장불균형이나 학습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제 6회 세계 뇌수막염의 날(World Menin

gitis Day)인 오는 24일 한국수막구균성뇌수막염센터 웹사이트(www.deartomorrows.co.kr)를 통해 E-book이 공개된다. 오프라인 사진전은 다음달 3일부터 31일까지 서울시 노원구 중계동에 위치한 서울시립 북서울 미술관 커뮤니티갤러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시립 북서울 미술관에서 실시되는 전시회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감사원 사무총장, 대통령실과 소통?…"단순 질의응답" 해명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美고등학교 흑인학생들 속옷만 입혀 '노예경매’ 놀이…'경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