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시후 주연작 두 편 日 지상파 동시 상영 `대단해`

기사입력 2014-07-04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해외 활동 중인 배우 박시후가 여전한 한류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현재 일본 지상파에서 방영되고 있는 KBS '공주의 남자'와 SBS '청담동 앨리스'는 모두 박시후의 주연작으로,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오전 전파를 타고 있다. 한 배우의 다른 작품이 비슷한 시기에 지상파를 통해 방송되는 것이 이례적이라는 방송가 평가다.
이들 드라마는 이미 일본 케이블 채널을 통해 방영된 바 있으나 팬들의 요청에 힘입어 여러 차례 앙코르 방송됐으며 최근 지상파를 통해 재 방영키로 결정됐다.
박시후는 지난해 초 종영된 '청담동 앨리스' 이후 국내에서는 작품 활동을 하지 않고 있으나 올 상반기에만 일본 내 20여 개 유력 잡지들의 표지를 장식하는 등 한류스타로서의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현재 중국 내 첫 주연작인 영화 '향기' 후시 녹음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psyo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오늘부터 파업 돌입…출퇴근길 혼란 예상
  • 오늘의 날씨, 전국 강추위…서울 영하 7도
  • 검찰, '추미애 아들 군 특혜휴가 의혹' 재수사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