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민식 할리우드 진출작 '루시' 북미 개봉 첫날 반응 봤더니… '대박!'

기사입력 2014-07-27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민식 할리우드 진출작 루시'
최민식 할리우드 진출작/사진=예고편
↑ 최민식 할리우드 진출작/사진=예고편

영화 '명량'으로 관객몰이를 하고 있는 배우 최민식의 할리우드 진출작 '루시'가 북미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25일 북아메리카 전역에서 개봉한 루시는 1710만 달러의 수입을 올리며 일일 흥행 1위에 올랐습니다.

'루시'는 레용, 테이큰, 트랜스포머' 등을 탄생킨 액션의 거장 뤽 베송이 연출을 맡은 작품입니다.

스칼렛 요한슨과 모건 프리먼이 출연하며, 특히 한국에서는 최민식의 첫 해외 진출작으로 개봉 전부터 뜨거운

주목을 받아왔습니다.

루시는 평범한 삶을 살던 여자 '루시(스칼렛 요한슨)'가 남자친구를 대신해 지하세계의 절대악 '미스터 장(최민식)'에게 납치돼 몸속에 강력한 합성약물을 넣은 운반책으로 이용당하다가 초능력을 얻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습니다.

'최민식 할리우드 진출작 루시' '최민식 할리우드 진출작 루시' '최민식 할리우드 진출작 루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