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민식 출연 ‘루시’, 개봉 첫주 450억 수익 올렸다 ‘대박’

기사입력 2014-07-28 0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과 배우 최민식이 출연 영화 '루시'가 대박을 쳤다.
28일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루시'는 개봉 첫주 4400만 달러(한화 약 450억 원)의 수익을 벌어들이며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지난주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3800만 달러보다 훨씬 높은 수치.
그간 화끈한 액션으로 많은 팬을 확보한 요한슨의 첫 원톱 주연작이라

는 것 외에도 최민식이 요한슨에 맞서는 악역으로 출연, 국내팬들에게도 기대가 높은 작품이다.
'루시'는 평범한 삶을 살던 여자 루시(스칼렛 요한슨)가 어느 날 절대 악 미스터 장(최민식)에게 납치돼 이용당하다가 우연히 모든 감각이 깨어나게 되면서 평범한 인간의 한계를 벗어나 두뇌와 육체를 완벽하게 컨트롤하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오는 9월 개봉한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젤렌스키, 러시아 군인들에 "항복하라, 비밀 보장한다"
  • 민주당 "오세훈, 친일 잔치로 서울 역사에 일본 색 입히려 하나"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