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손숙 “남편 김성옥, 사업빚 수십억 남기고 해외도피…극단적 생각했다”

기사입력 2014-08-05 17:43

손숙이 남편 김성옥의 사업실패로 빚더미에 앉게 됐던 사연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백일섭의 그때 그 사람’에는 연기 인생 51년을 맞은 손숙이 출연했다.
이날 손숙은 남편 김성옥의 사업 실패로 인해 빚더미에 앉았던 과거를 밝혔다. 남편이 수십억의 엄청난 사업빚을 남기고 해외로 도피한 것.
손숙은 남편에 대해 “사업을 할 사람이 아니었다”며 “사업 시작이 실수였다. 잘 안 됐을때 포기를 빨리 해야 하는데 자존심이 있어서 어떻게든 회복하려고 하다가 결국 수습이 안 되는 상황이 됐다. 가족을 고생시켰다”고

말했다.
감당할 수 없는 빚에 손숙은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생각까지 하기도 했다고. 그러나 손숙은 “마흔 넘어서 수습하지 않을 수 없으니 밖으로 밀려 나왔다. 내가 일을 하겠다고 나온 게 아니다. 그래서 많은 일을 했다”며 방송을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광고 영화 드라마를 통해 대중에게 사랑받았으며, 다행히 빚을 정리하고 재기할 수 있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