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썸씽` 임상아 공황장애 고백 "속상해 울 때 많았다`

기사입력 2014-09-10 16:0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가수 겸 패션 디자이너 임상아가 공황장애를 고백했다.
임상아는 9일 방송된 SBS 추석특집 '열창클럽 썸씽'에 출연해 근황 및 뉴욕에서의 삶을 공개했다.
임상아는 세계적인 가방 디자이너로 뉴욕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10년 간의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홀로서기에 나선 상태다.
임상아는 틈틈이 운동을 하기 위해 바쁘게 움직였다. 이에 제작진이 "힘든 운동을 어떻게 시작했느냐"고 묻자 임상아는 "생각하지 못한 일이 생겼다"며 "공황증을 이겨보기 위해 운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공황장애를 언급했다.
임상아는 "사람들이 현지인과 결혼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들 하는데 그게 전부가 아니었다. 전 남편과의 결혼 생활은 정말 짧고 굵게 했다. 내 남편이 지금은 이제 전 남편이 됐다"며 "속상해서 울 때가 많았다"고 고백했다.
임상아는 또 "딸은 나와 전 남편 사이에서 반반씩 생활한다. 딸이 오는 날이 정해져 있는데 그 날이 되면 정말 기쁘다. 딸이 없다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다. 웃음코드가 맞아 함께 웃을 때 좋다"고 말했다.
그는 "딸이 손만 뻗치면 닿는 곳에 있는데 왜 이렇게 그리워 해야 되는지

라는 생각에 마음이 아팠다. 시간이 조금씩 흐르면 괜찮아 질 것이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날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썸씽 임상아 공황장애 고백, 성공이란 뭘까" "썸씽 임상아 공황장애 고백, 대단하다" "썸씽 임상아 공황장애 고백, 딸하고 맨날 사는 건 아니구나" "썸씽 임상아 공황장애 고백, 솔직히 부럽진 않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