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희태 전 국회의장, 캐디 성추행 논란에 “귀엽다는 수준에서 터치한 것”

기사입력 2014-09-12 22: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희태 전 국회의장, 캐디 성추행 논란에 하는 말이…

경찰이 여성 경기진행요원(캐디)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희태 전 국회의장의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12일 해당 골프장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10시께 박 전 의장이 라운딩 중 담당 캐디 A 씨의 신체 일부를 접촉해 강한 항의를 받았다.

이 관계자는 “A 씨가 라운딩 중에 신체 접촉이 심하다는 내용의 무전 연락을 한 뒤 교체를 요청해 곧바로 다른 캐디로 바꿨다”고 밝혔다. 골프장 측도 “비록 캐디가 개인 사업자 신분이기는 하지만 보호해야 할 의무도 있다. 자문 변호사와 논의해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박희태 전 국회의장
↑ 박희태 전 국회의장

원주경찰서는 A 씨의 고소장이 접수됨에 따라 12일 오후 고소인을 불러 사실여부에 대해 진술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박 전 국회의장은 A 씨의 진술여부에 따라 피소고인으로 전환돼 경찰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박희태 전 의장은 사건 당일 밤 A 씨를 다시 만나는 등 수습을 적극 시도했지만, 무위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의장은 중간에 여성 캐디가 바뀐 이유가 성추행 때문이 아니라 몸이 아파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귀엽다는 수준에서 ‘터치’한 거고 ‘예쁜데 총각들 조심해라’ 이런 이야기를 해줬다. 당사자는 불쾌감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박 전 의장은 “예쁘다 정도로 충분히 이해를 할 수 있는 수준에서 (터치) 한 것”이라며 “내가 딸만 둘이다,

딸을 보면 귀여워서 애정의 표시를 남다르게 하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전 의장은 지난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당시 돈 봉투를 살포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의 선고를 받았으며, 이명박 정부 당시 특별사면을 받은 후 지난 1월 논란 끝에 새누리당 상임고문으로 임명됐다.

박희태 성추행, 박희태 캐디, 박희태 전 국회의장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외교부, 미·일 북핵대표와 통화…북한 미사일 대응방안 논의
  • [속보] 당정, 쌀 45만t 시장격리하기로…역대 최대규모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러시아군에 고문당해 팔 뒤틀린 우크라 군인..."수용생활 가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