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허지웅 “서북청년단? 끔찍하고 창피한 역사다” 일갈

기사입력 2014-09-30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정영 인턴 기자] 영화 평론가겸 방송인 허지웅이 서북청년단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허지웅은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광복 이후 결성됐던 서북청년단은 한국에서 재현된 독일 나치친위대라 할 정도로 부끄럽고 끔찍하며 창피한 역사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선진국과 비교하길 좋아하는 한국이 국제사회 구성단위로서 여전히 지속가능한 사회임을 스스로 증명하려면 저 단체는 심각한 혐오 범죄로 분류되고 관리되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허지웅은 "서북청년단이 뭔데 재건을 하겠다는 거야, 하고 그냥 대충 넘어가면 안 된다. 고작 수십년 전의 끔찍하고 창피한 역사"라면서 "저런 이름을 창피함 없이 쓸 수 있게 허용한 우리 사회의 현주소를 부끄러워하며 어른이 어른일 수 있는 마지노선을 사수하자"고 지적했다.
서북청년단은 북한에서의 사회개역 당시 식민지 시대의 경제적, 정치적 기득권을 상

실하여 남한 세력들이 1946년 11월30일 서울에서 결성한 극우반공단체였다. 앞서 서북청년단은 28일 오후 2시 서울광장에서 노란 리본 철거를 위해 모였다가 경찰과 서울시 관계자들에 의해 저지당한 바 있다.
이날 허지웅을 접한 누리꾼들은 "허지웅, 대박이야" "허지웅, 분노 폭발" "허지웅, 맞는 말이다" "허지웅, 강단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지하철 노조 '협상 타결'…첫차부터 운행 정상화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윤 대통령 부부 영화 관람 정보' 비공개…"국가안보·경호 문제"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SNS에 사라지지 않는 참사 동영상…"SNS 아예 못 봐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